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남부 성매매 알선 유흥업소 관계자 158명 무더기 검거

[뉴스1]

[뉴스1]

경찰이 경기 남부 지역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 등 158명을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성매매 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유흥업소 업주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직원 B씨 등 154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 등은 시흥, 광명, 수원, 성남 등 경기 남부 지역에서 유흥업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개별적으로 짧게는 2달, 길게는 10년 동안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등이 성매매 알선을 통해 벌어들인 범죄 수익금 약 30억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또 세금 38억원가량을 탈루한 것으로 의심되는 업소들에 대한 조사를 국세청에 의뢰했다.
 
경찰은 여성 대상 범죄 특별 단속기간인 올해 1월부터 이달 25일까지 성매매 집중 단속을 벌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