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대서 일본인 여성 폭행' 30대 첫 재판 "고의 없었다"

홍대 거리에서 일본인 여성들에게 욕설을 하며 행패를 부린 A씨가 8월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뉴스1]

홍대 거리에서 일본인 여성들에게 욕설을 하며 행패를 부린 A씨가 8월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나서고 있다. [뉴스1]

지하철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일본인 여성 관광객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3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박수현 판사 심리로 열린 A(33)씨의 상해 및 모욕 혐의 1차 공판에서 A씨 측 변호인은 "얼굴을 고의로 가격해 넘어지게 한 사실이 없고 뇌진탕을 입게 한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A씨는 지난 8월 23일 오전 6시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일본인 여성 B(19)씨에게 욕설을 하며 머리채를 잡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여성은 같은날 오후 폭행 및 욕설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고, 일본 불매 운동 등 한일 갈등이 번지며 논란이 커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우리 일행을 쫓아오며 지속해서 추근거려 이를 거부하자 욕설을 하고 폭행을 했다"며 "당시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진정한 사과가 없었기 때문에 A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진술했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27일로 예정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