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건모 예비신부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

가수 김건모(왼쪽)와 그의 예비신부는 피아니스트 장지연.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왼쪽)와 그의 예비신부는 피아니스트 장지연.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51)가 작곡가 장욱조의 딸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내년 1월 30일 결혼식을 올린다.
 
김건모는 그간 교제해 온 연하의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내년 1월 말 결혼식을 치른다. 장지연은 작곡가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여동생이다.
 
장희웅 측 관계자는 “장희웅의 여동생이 김건모와 결혼을 한다”라며 “장희웅은 결혼 소식에 ‘기쁜 마음으로 축하하고 있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장지연은 서울예고에서 클래식을 배운 뒤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 및 작곡ㆍ편곡을 전공했다. 이후 상명대학교 뉴미디어음악학과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1년 앨범 ‘두나미스’를 발표하기도 했다. 장지연은 이후 MBC ‘계백’의 음악을 작곡ㆍ편곡했으며, 지난 2009년에는 이미자 50주년 타이틀 ‘내 삶의 이유 있음을’을 아버지 장욱조와 함께 작곡하기도 했다. 현재는 한 대학교에서 겸임교수를 지내고 있다.
 
아버지 작곡가 장욱조는 조경수의 ‘아니야’, 태진아의 ‘잊지는 못할 거야’ 등을 만들었다. 오빠 장희웅은 드라마 ‘덕이’, ‘주몽’, ‘선덕여왕’, ‘마의’, ‘갑동이’, ‘크로스’ 등에 출연했다.  
 
김건모는 1992년 1집 앨범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내고 가요계에 데뷔해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최근에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