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청 방문한 자유한국당 "인헌고 사태 철저히 조사하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 김한표 간사, 전희경 의원, 김현아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김원찬 부교육감과 면담하기 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왼쪽부터), 김한표 간사, 전희경 의원, 김현아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김원찬 부교육감과 면담하기 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30일 서울시교육청을 방문해 '인헌고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후속 조치를 요구했다.  
 

30일 자유한국당 교육위 의원 시교육청 찾아
"인헌고 사태, 조희연 교육감이 보고" 요구

앞서 인헌고의 재학생 일부로 구성된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은 몇몇 교사가 수업 시간에 특정 정치적 입장을 주입하고, 학교 마라톤 행사에서 반일 구호를 외치게 하는 등 편향적인 태도를 강요했다고 주장하며 교육청에 민원을 넣었다. 교육청은 지난 23일부터 진상파악을 위해 현장조사 중이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한표·곽상도·김현아·이학재·전희경 국회의원과 같은 당 소속 여명 서울시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김원찬 부교육감을 면담하고 인헌고 '정치편향 교육' 논란에 대한 교육청 현장조사 결과를 점검했다.
 
면담 이후 김한표 의원은 "인헌고 사태에 대한 교육청의 대처가 매우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현재 진행 중인 현장조사 결과를 다음주에 조희연 교육감이 직접 국회에 보고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전희경 의원은 "배움의 과정에서 학생들에게 어떠한 내용도 일방적으로 강요해서는 안된다"면서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들이 해당 교사·교장과 한 공간에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 교육감에게) 집중 질의하고 답변을 들을 생각"고 말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교사가 정치적 중립 의무를 어겼을 때 형사처벌할 수 있도록 교육기본법과 국가공무원법 등 관련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