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직원·운전기사에 폭언 권용원 금투협회장 "사퇴 안한다"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폭언한 녹취가 공개돼 물의를 빚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폭언한 녹취가 공개돼 물의를 빚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폭언한 녹취가 공개돼 물의를 빚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30일 직무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투협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숙고 끝에 남은 임기까지 협회장으로서 직무를 계속 수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투협 이사회는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어 권 회장 거취 문제를 논의했다.
 
권 회장은 “오늘 열린 이사회에서도 저의 거취에 대해 가감 없는 토론이 있었다고 전달받았다”며 “이사회는 현재 진행되는 사안들을 마무리하는 것이 책임감 있는 선택이라는 의견을 주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취임한 권 회장 임기는 2021년 2월 3일까지다.  
 
권 회장은 “지금 이 시간부터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산업 발전이라는 소임을 다 할 수 있게 모든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더 낮은 자세로 책임감 있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자신의 폭언 행위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는지 묻는 질의에 “관련 법에 저촉된다면 당연히 처벌을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 내에서 갑질로 지적될 수 있는 행위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시행하겠다”며 “운전기사를 포함한 임직원 근로시간의 체계적 관리 등 전반적인 근로 여건 향상에 노력하고 있으며 저부터 솔선해 늦은 시간 회식 등도 줄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회장은 금투협 회장직이 임명직이 아닌 회원사 자율적 의지에 따른 선거로 진행하는 선출직인 만큼 회원사들의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회장은 늦어도 올해 연말까지 협회 내 갑질 근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권 회장은 운전기사와 임직원 등을 상대로 폭언을 한 녹음파일이 언론에 공개돼 ‘갑질 논란’이 일면서 사퇴 압박을 받았다. 녹취록에서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오늘 새벽 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와요”라고 말했다. 운전기사가 ‘오늘 애 생일…’이라고 하자,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며 면박을 줬다.  
 
홍보 담당 직원에게는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 등 기자를 위협하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회사 임직원과의 술자리에서는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듯한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문이 커지자 권 회장은 사과문을 내고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거취 문제는 각계각층의 뜻을 구해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전국사무금융노조는 “권 회장을 일벌백계하지 않으면 기껏 마련한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유명무실해질 수밖에 없다”며 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