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문상 위해 부산 가는 황교안 "'벌거벗은 대통령'영상 내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건국대학교 상허연구관에서 ‘대한민국 국정대전환! 2030 G5를 넘어 2050 G2로’란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건국대학교 상허연구관에서 ‘대한민국 국정대전환! 2030 G5를 넘어 2050 G2로’란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풍자한 애니메이션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해당 동영상을 내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30일 건국대학교 특별강연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전환 배경에 대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것 때문에 계속 유지하는 게 옳지 않다고 해서 내렸다”고 설명했다. ‘아예 삭제하라는 요구도 있다’는 질문에는 “우리 당에서 알아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특강을 마치고 문 대통령 문상을 위해 부산으로 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애도를 표하러 가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른소리 제작 운영을 담당하는 한국당 홍보본부장은 이날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상 이후 정쟁을 잠시 멈추자는 차원에서 잠깐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1월 1일로 예정된 오른소리 유튜브 채널 개편 이후 다시 공개로 전환할 지에 대해선 추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지난 28일 공개한 ‘오른소리가족’ 애니메이션 2편에서 문 대통령을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묘사했다. 문 대통령은 동화 속 임금님처럼 겉옷을 걸치지 않은 속옷 차림으로 등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수갑을 찬 채 체포되는 장면도 담겼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특강에서 조 전 장관을 두고 “우리 조 아무개 장관, 이름이 잘 기억이 안 난다”라면서 “정말 공정하고, 정의롭고, 아주 멋쟁이다. 청문회를 하면서 보니까 온갖 편법은 다 쓴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 가족들이 다 그렇게 한 거다. 그래서 지금 국민들이 많이 분노하고 계시다”며 “가치가 비정상화가 됐다. 가치가 정상화되는 나라가 되게 하자”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30일 ‘오른소리가족’ 2편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른소리 유튜브 채널 캡처]

자유한국당은 30일 ‘오른소리가족’ 2편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른소리 유튜브 채널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