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혜원,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전희경 고소

손혜원 무소속 의원(왼쪽)과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손혜원 무소속 의원(왼쪽)과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뉴스1]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30일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9일 전 의원이 낸 한국당 대변인 논평을 언급하며 “전 의원의 발언은 허위사실을 포함했다. 이에 오늘 영등포경찰서에 전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의원은 “본인의 발언이 허위사실이 아니라고 밝혀낼 법적 책임은 본인에게 있으니 경찰서에 출두해 잘 설명하길 바란다”고 헸다.
 
앞서 전 대변인은 전날 ‘아빠찬스, 부인찬스에 이은 공직찬스, 문재인 정권 공직자의 가족사랑 방법’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공직에 공(公)이 사라지고 가족 이익을 챙기는 자리가 된 지 오래다. 여당 국회의원은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동산 투기를 하고 남편회사 공예품을 피감기관을 통해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손 의원은 “(전 의원은) 남편 회사의 어떤 공예품이 어느 피감기관을 통해 어떻게 판매됐고 저와 남편이 어떤 사적 이익을 얻었는지 구체적 근거도 밝히지 않고 밑도 끝도 없이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있다”며 “너무 터무니없어 반박할 거리도 없는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30일 전희경 한국당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30일 전희경 한국당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 의원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전 의원이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고소 좋아하는 손혜원 의원은 보시라. 논평에 불만이 많으시다고요, 무턱대고 허위사실이라면서 고소라…”라며 “귀하의 말씀보다 우리 언론의 취재력을 신뢰한다”고 받아쳤다.
30일 손혜원 의원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전희경 한국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전희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30일 손혜원 의원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전희경 한국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전희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