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웅래 "문 대통령 모친 부고에 악플…참 잔인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 청와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 부고 기사에 달린 악성 댓글을 지적하며 "억장이 무너진다"며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노 의원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 대통령 모친 강 여사께서 세상을 떠났다. 사랑하는 어머니를 잃은 문 대통령과 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건넨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상에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악플이 올라오고 있다. 억장이 무너진다. 정치가 국민에게 도리를 다하지 못한 탓이라 백번 천번스스로를 돌아보지만, 이건 아니다. 참 잔인하다"며 "사람된 도리를 거듭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연미사를 드리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연미사를 드리고 있다. [사진 청와대]

한편 문 대통령의 모친은 지난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든 공식 일정을 마친 뒤 부산으로 내려가 임종을 지켰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페이스북에 모친의 별세를 언급하며 "슬픔을 나눠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다행히 편안한 얼굴로 마지막 떠나시는 모습을 저와 가족들이 지킬 수 있었다. 평생 돌아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워하셨고 이 땅의 모든 어머니처럼 고생도 하셨지만 '그래도 행복했다'는 말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강 여사는 남편 고 문용형씨와 함께 1950년 젖먹이였던 큰딸을 데리고 월남했다. 둘째인 문 대통령은 경남 거제도 피난살이 중 태어났다. 강 여사는 시장 좌판에서 구호물자 옷가지를 팔거나 연탄 배달을 하면서 생계를 꾸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청와대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저는 골목상인의 아들이다. 부모님이 연탄가게를 하신 적도 있는데 그때 어린 마음에 힘든 것보다 온몸에 검댕을 묻히고 다니는 것을 창피하게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강 여사의 빈소는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마련됐으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하게 거절했다. 남천성당 주요 출입로 등은 청와대 경호원들이 배치돼 외부인의 신원과 방문목적 등을 확인한 뒤 출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발인은 31일로 예정돼 있고, 장례미사 이후 부산 영락공원에서 고인의 시신을 화장한 뒤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