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37 MAX는 날면 안돼요. 사람들이 죽어요" 유가족의 외침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오른쪽)가 29일(현지시간)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와 관련한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했다. 추락사고 희생자의 유족들이 사망한 가족들의 사진 피켓을 들고 청문회장에 들어와 뮬런버그의 뒤에 도열해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오른쪽)가 29일(현지시간)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와 관련한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했다. 추락사고 희생자의 유족들이 사망한 가족들의 사진 피켓을 들고 청문회장에 들어와 뮬런버그의 뒤에 도열해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737MAX 항공기 추락 사태와 관련한 미 상원 청문회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열렸다. 보잉의 주력 항공기인 737MAX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 사고와 지난 3월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로 모두 346명이 사망한 뒤 전 세계 40여개 나라에서 운항이 중지됐다.  
 

[서소문사진관]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최고 경영자(CEO)는 이날 737MAX 추락 사태와 관련, 사퇴가 아닌 사태 수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뮬런버그는 청문회를 앞두고 언론과 만나 '사퇴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두번의 추락사고는 내 임기 중에 일어났다. 끝까지 수습할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락사고로 사망한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미 상원 청문회장에 도착한 유족들. [AP=연합뉴스]

추락사고로 사망한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미 상원 청문회장에 도착한 유족들. [AP=연합뉴스]

뮬런버그는 29~30일 미국 상하원 청문회에 잇따라 출석해 추락사태 관련 증언에 나선다. 보잉 간부가 미 의회 증언대에 서는 것은 추락사고 이후 처음이다. 청문회의 이름은 '항공안전과 보인 737MAX의 미래'(Aviation Safety and the Future of Boeing's 737 MAX)로 정해졌다.
 
한편 청문회가 열린 미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회의장에는 라이온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 추락사고 사망자들의 유족들이 사망한 가족의 사진 피켓을 들고 들어와 뮬렌버그의 뒤에 서서 그의 답변을 들었다.  
 
추락사고로 사망한 희생자들의 유족들이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미 상원 청문회장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추락사고로 사망한 희생자들의 유족들이 가족들의 사진을 들고 미 상원 청문회장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CEO(오른쪽)가 29일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보잉 737 추락사고에 관련한 위원회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CEO(오른쪽)가 29일 미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보잉 737 추락사고에 관련한 위원회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청문회에 참석한 한 여성이 에티오피아 항공 추락사고로 사말한 소년의 사진을 들고 있다. "보잉 737맥스는 날면 안돼요. 사람들이 죽어요"라고 썼다. [AP=연합뉴스]

청문회에 참석한 한 여성이 에티오피아 항공 추락사고로 사말한 소년의 사진을 들고 있다. "보잉 737맥스는 날면 안돼요. 사람들이 죽어요"라고 썼다. [AP=연합뉴스]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이 종이를 비행기 형태로 접어 뮬런버그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REUTERS=연합뉴스]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이 종이를 비행기 형태로 접어 뮬런버그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REUTERS=연합뉴스]

미국 상하원 의원들은 청문회에서 뮬런버그에게 보잉사의 설계 오류 또는 결함 인지 여부, 규제 당국에 허위 설명 논란 등에 대해 질의했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청문회 시작 전 사진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청문회 시작 전 사진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29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Xinhua=연합뉴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29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Xinhua=연합뉴스]

데니스 뮐런버그는 청문회에서 "두 번째 여객기 참사가 나기 이전에 시스템에 대한 조종사의 경고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뮐런버그는 346명의 목숨을 앗아간 두 차례의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참사와 관련해 소프트웨어 결함을 언제 인지했냐는 의원들의 추궁에 이같이 답했다.
 
뮐런버그는 "2016년 한 시험 조종사로부터 메시지를 받았지만 구체성이 없었다"면서 "이후 올해 초에 그 메시지에 대해 다시 인지하게 됐는데 그 당시에도 세부 내용은 알지 못했다. 자세한 내용을 안 것은 최근이었다"고 말했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29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CEO 데니스 뮬런버그가 29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증언하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보잉 737 맥스 사고는 센서 오작동으로 기수가 위쪽으로 들렸을 때 자동으로 이를 내려주는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이 작동된 것이 추락의 직접적 원인으로 파악됐다. 이는 자동 실속(失速) 방지 시스템과도 결합돼 있다.
 
뮐런버그는 두 번째 참사 이전에 조종특성향상시스템의 오류가 있다는 점을 통보받았지만, 그 당시에는 그 점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라는 것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곧바로 조처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뮬런버그는 여객기 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보잉을 대표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가슴 아픈 애도를 전한다"고 말했다. 
 
최정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