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곰팡이 햄버거·벌레 치즈스틱?···맥도날드 "전매장 전수조사"

[뉴스1]

[뉴스1]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정엄마)이 맥도날드에서 곰팡이 핀 햄버거가 발견됐다며 위생상태를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열자 한국 맥도날드가 전국 매장에 대해 전수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는 엄격한 품질 관리 시스템을 바탕으로 좋은 품질의 안전한 제품만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식품 안전과 관련한 보도의 제보에 대해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으며 전국 410여개 매장에 대해 전수 조사를 통해 재점검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엄마'가 오마이뉴스에 제보한 '곰팡이 햄버거', '벌레가 붙어 있는 치즈스틱' 등의 사진에 대해선 "보도에 등장한 익명의 제보자가 전·현직 관계자인지, 제3의 인물인지 현재로써 알 수 없다"며 "한 매장의 식품 안전을 책임지는 관리자의 위치에 있는 이가 책임을 다하지 못했거나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개선의 노력을 하지 않았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또 "언론에 보도된 사진들은 올해 초 당사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한 한 시민단체의 온라인 카페에 올라와 있는 사진과 대다수 일치해 같은 인물로부터 제보를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중 조작 또는 의도적인 촬영의 정황이 담긴 사진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열심히 본분을 다하고 있는 1만5000여명의 직원이 고통을 겪고 있음을 헤아려 달라"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정엄마' 소속 10여명의 시민은 맥도날드 서울시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부 고발자들을 통해 확보한 오염 햄버거 유통 혐의를 고발했다. 오마이뉴스는 이날 '정엄마'에게 제보받은 오염된 햄버거 사진을 공개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한 시민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맥도날드 매장 내부의 식기세척기 사진을 공개하며 "이 사진을 보면 식기에서 나온 음식물들이 그대로 (식기세척기 안에) 있다. 여기에 그릇을 놓고 씻으면 당연히 더럽게 씻길 것이다. 오염수로 세척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