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50년 해수면 상승으로 3억 명 침수 피해…한국도 130만 명”

태풍 피해로 침수됐을 당시의 일본 간사이 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태풍 피해로 침수됐을 당시의 일본 간사이 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현재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그대로 유지되면 2050년쯤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과 해안지역 침수로 국내에서 피해를 보게 될 인구가 매년 13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30일 공개됐다.
 
국제 기후변화 연구단체인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은 전 세계 135개 국가를 대상으로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이 어느 정도의 침수 피해로 이어질 것인가를 조사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에 실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이 되면 해수면 상승으로 해안 침수가 매년 반복되면서, 현재 전 세계 3억 명이 거주하는 지역이 피해를 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중국과 방글라데시,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 지역에 피해가 집중될 전망이다. 
 
해안 방어 설비로 보완하지 않으면 해당 국가의 주민 2억 3700만 명은 2050년경에는 해안 침수를 연례행사로 겪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2100년이 되면 위의 여섯 나라에서 현재 2억5000만 명이 사는 지역이 만조 때 수면 아래로 잠길 것으로 예상했다.
  

42만 명 거주지 밀물 때 물에 잠겨 

경남 창원시 진해구 용원어시장이 침수돼 상인들이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경남 창원시 진해구 용원어시장이 침수돼 상인들이 바라보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의 경우,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을 유지하면 2050년에 해마다 해안 침수를 겪는 인구가 13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50년이면 지표가 만조 수위보다 낮아 밀물 때 물에 잠기게 되는 지역도 늘어난다. 현재 이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42만 명에 이른다.
  
이번 연구를 지휘한 스캇컬프 박사는 “기후변화가 도시, 경제, 해안선, 더 나아가 세계 지형의 양상을 우리 생애 안에 바꿔놓을 것”이라며 “만조 수면이 주거지보다 더 높아지면, 국가들은 해안 방어 시설이 얼마나 오랫동안 자신들을 지켜줄 수 있는지, 과연 그런 효과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된 수치는 기존 연구 결과보다 세 배 이상 높은 것으로, 클라이밋 센트럴이 새롭게 고안한 디지털 고도 측정 모델인 CoastalDEM으로 분석한 자료에 근거했다. CostalDEM은 머신 러닝 방식을 이용해 기존 모델이 가진 시스템 오류를 보정한 측정 모델이다.
  
클라이밋 센트럴의 CEO이자 이번 연구의 공저자인 벤자민스트라우스 박사는 “기후변화나 해수면 상승과 관련해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모든 연구는 지표면의 높이가 실제로 얼마인지를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며“우리 데이터는 이러한 점을 개선한 것이지만, 여전히 각국 정부나 항공산업계가 좀 더 정확한 고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