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3대→0대···금강산서 싹 사라진 현대아산 車 "평양서 목격"

금강산 장전항 인근의 연유공급소 옆 공터에 현대아산이 금강산에서 사용하던 버스 43대가가 'V'자로 주차돼 있다. 연유공급소는 사진 왼쪽 아래다. 2010년 4월 8일 촬영한 사진. [사진 구글 어스 캡처]

금강산 장전항 인근의 연유공급소 옆 공터에 현대아산이 금강산에서 사용하던 버스 43대가가 'V'자로 주차돼 있다. 연유공급소는 사진 왼쪽 아래다. 2010년 4월 8일 촬영한 사진. [사진 구글 어스 캡처]

북한이 2013년을 전후한 시점부터 금강산을 찾은 남측 관광객 운송에 사용했던 현대아산의 버스 등 남측 기업 소유의 차량을 무단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30일 파악됐다. 본지가 상업 위성 사진 서비스인 구글 어스를 분석하고, 평양ㆍ금강산을 다녀온 관계자들의 전언을 종합한 결과다.  
 금강산 장전항 인근의 연유공급소 옆 공터에 현대아산이 금강산에서 사용하던 버스 30대가 주차돼 있다. 1년 사이 차량 13대가 사라졌고, 주차 위치도 바뀌어 있다. 2011년 3월 23일 촬영한 사진. [사진 구글 어스 캡처]

금강산 장전항 인근의 연유공급소 옆 공터에 현대아산이 금강산에서 사용하던 버스 30대가 주차돼 있다. 1년 사이 차량 13대가 사라졌고, 주차 위치도 바뀌어 있다. 2011년 3월 23일 촬영한 사진. [사진 구글 어스 캡처]

1998년 11월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남측 관광객 박왕자씨가 북한군에 희생된 뒤 중단됐다. 전 현대아산 관계자는 “급작스럽게 관광을 중단하면서 현지에서 사용하던 버스를 한 곳에 모아 세워두고 철수했다”며 “언젠가 세워놨던 그 장소에서 차량이 모두 사라졌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2008년 철수 때 공터에 버스 40여대 남겨
40여대 남겨놨는데 2013년엔 한 대도 없어


 
실제로 세워놨던 현대아산 버스는 모두 사라졌다. 
2010년 4월 8일 상업 위성이 촬영한 사진을 보면 금강산 장전항 인근의 연유공급소(주유소) 광장에 중형버스 43대와 미니버스 트럭 등 5대의 차량이 ‘V’자 형태로 주차돼 있다. 그런데 2011년 3월 28일 촬영한 사진에는 차량들이 2열로 서 있다. 차량들의 위치가 바뀌었고  43대였던 버스 숫자도 30대로 줄었다. 누군가가 차량을 옮겨 세웠고, 일부는 외부로 반출했음을 시사한다. 전 현대아산 관계자는 “관광이 진행될 때는 조선족 운전사들이 운전했다”며 “관광이 중단되면서 이들도 모두 철수했고, 현지에 현대아산 관계자도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 관계자들이 차량을 움직인 것 같다”고 말했다.  
2013년 10월 30일의 위성 사진. 세워놨던 현대아산 버스가 모두 사라졌다.[사진 구글어스 캡쳐]

2013년 10월 30일의 위성 사진. 세워놨던 현대아산 버스가 모두 사라졌다.[사진 구글어스 캡쳐]

지난해 8월 27일 촬영한 사진. 버스가 주차돼 있던 공터가 텅 비어 있다. [사진 구글어스 캡처]

지난해 8월 27일 촬영한 사진. 버스가 주차돼 있던 공터가 텅 비어 있다. [사진 구글어스 캡처]

2013년 10월 31일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같은 장소에서 서 있던 차량이 모두 사라졌다. 따라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5년이 지난 2013년을 전후해 차량을 모두 옮긴 것으로 추정된다. 

“평양 인민문화궁전서 금강산 버스 봤다”

사라진 차량은 북한이 임의로 사용 중이라는 전언이 잇따른다. 지난해 10월 평양을 방문했던 시민단체 관계자는 “평양의 인민문화궁전 주차장에 금강산관광버스에 그려진 문양이 그대로인 버스 2대를 목격했다”며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을 태우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11월 금강산에 다녀온 민간 인사도 “온정각에서 온천장으로 이동하는 중간에 북한 주민들이 다니는 도로에서 ‘금강산-000’라고 쓰인 번호판을 단 버스를 목격했다”며 “금강산 관광 때 남측 관광객이 이용하던 버스”라고 말했다. 
 
현대아산은 현대자동차가 제작한 미니버스와 소형버스에 녹색, 노란색, 빨강색, 군청색을 칠해 금강산 관광객 전용 버스를 현지에 보내 사용했다.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지 11년이 지난만큼 버스가 그대로 있더라도 이미 운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정부 당국자는 "금강산 관광 지역내의 시설과 차량은 남측 기업의 재산"이라며 "북한이 이를 임의로 사용했다면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