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北에 대통령 모친상 알릴 계획 없어”

통일부. [연합뉴스]

통일부. [연합뉴스]

통일부가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별세 소식을 북한에 알릴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강 여사 별세 소식을 북한에 통지했거나 그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통일부가 대통령의 모친상과 관련해 따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북측에서 조문이나 조전·조화를 보내겠다는 의사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그런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북측이 금강산 관광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한 정부의 실무회담 제안에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선 “어제 북측의 답신이 온 이후에 저희가 특별히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금강산관광 사업자들과의 협의를 바탕으로 해서 지금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와 그리고 남북 합의 원칙에 따라서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해서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간다는 입장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무회담을 다시 제안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방안까지 포함해 사업자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상호 합의를 위해서는 상호 협의가 필요하고 협의를 위해서는 어떤 만남을 통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