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세 김건모 장가간다…신부는 30대 피아니스트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김건모. [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김건모. [SBS]

가수 김건모(51)가 내년 초 결혼한다.
 
30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김건모 측 관계자는 “김건모가 내년 1월 결혼한다”며 “내년 1월 30일로 날을 잡았다”고 말했다.  
 
예비 신부는 30대 후반의 여성으로, 미국 버클리 음대를 졸업해 대학에서 강의하는 피아니스트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인 소개로 만났으며, 교제 기간은 1년 미만이라고 한다.  
 
김건모는 1992년 1집 앨범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등 많은 히트곡을 냈다. 
 
어머니 이선미씨와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노총각으로 사는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미운 우리 새끼’ 측은 “(김건모의) 하차는 추후 논의사항”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