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압수된 피카소,고흐,모네,세잔 걸작들 한자리에

 
피카소의 정물화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피카소의 정물화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지난 2009년 압수된 걸작 19점 등···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 등장

2009년 이탈리아 경찰이 파산한 파르말라트의 설립자 칼리스토 탄지의 건물에서 압수한 거장들의 그림이 지난 29일(현지시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했다. 당시 경찰은 피카소와 고흐, 모네, 세잔,모딜리아니 등의 걸작 19점을 탄지의 아파트와 비밀창고 등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당시 작품들의 평가가치가 1억 유로(한화 1330억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피카소의 1944년 정물화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피카소의 1944년 정물화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빈센트 반 고흐의 1881년 작품 '가지 친 버드나무'가 29일 밀라노 경매장에 걸리고 있다.[EPA=연합뉴스]

빈센트 반 고흐의 1881년 작품 '가지 친 버드나무'가 29일 밀라노 경매장에 걸리고 있다.[EPA=연합뉴스]

29일 밀라노 경매장 직원들이 입찰에 참가하는 전화를 받고 있다. 뒤로 이탈리아 화가 잔도메네기의 1914년 작품이 걸려 있다.[EPA=연합뉴스]

29일 밀라노 경매장 직원들이 입찰에 참가하는 전화를 받고 있다. 뒤로 이탈리아 화가 잔도메네기의 1914년 작품이 걸려 있다.[EPA=연합뉴스]

경매 관계자가 29일 카미유 피사로의 1880년 작품을 옮기고 있다.[EPA=연합뉴스]

경매 관계자가 29일 카미유 피사로의 1880년 작품을 옮기고 있다.[EPA=연합뉴스]

 
지난 29일 밀라노 경매장에는 2009년 압수된 19점과 2003년 파르말라트 파산 후 추가로 발견된 미술작품 등 총 55점이 등장했다. 경매에서 나온 매각대금은 16년간 기다려온 파르말라트 채권자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경매 관계자들이 29일 프랑스 화가 모네의 1896년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EPA=연합뉴스]

경매 관계자들이 29일 프랑스 화가 모네의 1896년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EPA=연합뉴스]

29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압수된 피카소, 고흐 등의 작품경매가 열리고 있다.[EPA=연합뉴스]

29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압수된 피카소, 고흐 등의 작품경매가 열리고 있다.[EPA=연합뉴스]

29일 밀라노 경매장 직원들이 입찰에 참가하는 전화를 받고 있다.[EPA=연합뉴스]

29일 밀라노 경매장 직원들이 입찰에 참가하는 전화를 받고 있다.[EPA=연합뉴스]

모네의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모네의 작품이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경매장에 등장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이탈리아 식품 제조업체 파르말라트사는 2003년 주가, 회계조작 등 불법행위가 적발돼 140억 유로의 빚을 지고 파산 후 정부 구조조정을 받고 회생했다. 유럽 최대의 기업회계 부정파산 사태를 일으킨 파르말라트 설립자 탄지는 징역 10년형을 받고 복역했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