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영호 “北 ‘금강산 철거’는 상황 갈아엎겠단 의도”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뉴시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뉴시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최근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데 대해 “상황을 갈아엎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30일 보도된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문재인 정부를 믿고 미국과 대화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기조가 바뀔 가능성이 적어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도 힘들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그럴 바엔 싹 갈아엎자. 갈아엎고 다시 개발해 중국 관광객이라도 끌어들여서 (돈) 좀 벌어야겠다’고 작전하고 계획을 세우는 것 같다”며 “(유엔제재 대상이 아닌) 관광밖엔 외화를 벌 대안이 없기 때문에 그 길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원산갈마-금강산 관광지구와 삼지연 관광특구, 양덕온천지구 등 관광 개발에 나선 것 역시 같은 맥락이라고 태 전 공사는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진정 비핵화를 하겠다면 선택지가 많지만 핵을 틀어쥔 상태에선 관광밖에 없다”며 “거기서 큰돈은 나오지 않지만, 김정은이 가만히 있을 순 없으니까 그런 식으로 관광업을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한은 ‘소유권’에 대한 인식이 거의 없기 때문에 금강산 내 남측 시설의 일방적 철거에 큰 부담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