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검은 정장 입고 애도...조문은 가능할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검은색 옷을 입고 회의에 참석했다. 나 원내 대표는 30일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면서 황교안 대표, 최고위원들과 달리 검은색 정장을 입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조경태 최고위원(앞줄 오른쪽) 등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조경태 최고위원(앞줄 오른쪽) 등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 당직자는 “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 위해 검은색 옷을 입었다”며 “나 원내대표가 서울에서의 일정이 끝나는 대로 부산을 찾아 조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4시 서울에서 열리는 ‘간호정책 선포식’에 참석한 뒤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변선구 기자

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발언을 시작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별세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그는 “사랑하는 모친을 하늘로 떠나보낸 문재인 대통령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둘째)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미경 최고위원, 조경태 최고위원, 나경원 원내대표, 황 대표, 이주영 의원.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 둘째)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미경 최고위원, 조경태 최고위원, 나경원 원내대표, 황 대표, 이주영 의원. 변선구 기자

황교안 대표도 이날 회의 모두 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님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별세하셨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문재인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했다. 황 대표 역시 이날 오후 건국대에서 특강을 마친 뒤 부산을 방문해 조문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후 차량에 탑승해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후 차량에 탑승해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SNS에 남긴 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SNS에 남긴 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머님의 신앙에 따라 천주교 의식으로 가족과 친지끼리 장례를 치르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의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는 것을 널리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또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도 조문을 오지 마시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리겠다"며 "슬픔을 나눠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29일 오후 별세한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 입구에서 경호팀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연합뉴스]

29일 오후 별세한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 입구에서 경호팀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연합뉴스]

전날부터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 주요 출입로 등에는 청와대 경호원들이 배치돼 외부인의 신원과 방문 목적 등을 확인한 뒤 출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조용한 장례를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거절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근조기는 전날 성당 입구에서 경호팀에 의해 돌려보내 졌고,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여겨지는 이호철 전 수석도 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는 있었지만, 빈소에서 조문하지는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30일 오전 국무위원 일동이 보낸 조화가 되돌아가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30일 오전 국무위원 일동이 보낸 조화가 되돌아가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전날 오후 11시 15분과 이날 오전 7시 등 두 번이나 남천성당을 찾았으나 조문하지 못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전날 조문하러 왔으나 돌아가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2월25일 부산 영도구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자택에서 모친과 성당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2월25일 부산 영도구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자택에서 모친과 성당으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오거돈 부산시장도 출근길에 남천성당에 잠시 들어가긴 했으나 조문은 하지 못했고, 국무위원 일동 명의의 조화가 오전 일찍 도착했으나 이 역시 돌려보내 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과 여당 등에서 조문을 오면 원칙적으로 돌려보낼 생각"이라며 "조문은 가족들에 한해서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이유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이날 직접 빈소를 찾는다고 해도 조문이 이뤄질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딸 결혼식을 앞두고 강한옥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딸 결혼식을 앞두고 강한옥 여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문재인 대통령 공식 블로그]

고인의 발인은 31일로 예정돼 있고, 장례미사 이후 부산 영락공원에서 고인의 시신을 화장한 뒤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