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복대 치위생과 전은영 교수, 과학치안 공모전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경복대학교 치위생과 전은영 교수, 제5회 과학치안 공모전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경복대학교 치위생과 전은영 교수, 제5회 과학치안 공모전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경복대학교는 지난 22일 송도컨벤시아 프리미어볼룸에서 개최된 ‘제5회 과학치안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에서 치위생과 전은영 교수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이 주최한 행사로 과학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치안관련 문제점을 해소하고 국민안전을 제고할 목적으로 지난 7월 22일부터 9월 16일까지 일반국민과 경찰관 2개 부문으로 나눠 실시됐다. 공모전에는 총 202건(일반국민 113건, 경찰관 89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돼 총 16건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전은영 교수는 박종태 단국대학교 교수와 코웍(cowork)을 통해 과학수사요원의 합리적 변사처리 업무를 지원하는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제안하여 수상의 영예를 앉았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전은영 교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전은영 교수는 “평소 변사사건 처리과정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음성인식 앱을 통해 쉽게 처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현장에서 조금이라도 편리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수상소감을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