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김영철 "이 나이에 내가 무슨 정치" 한국당 영입설 부인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배우 김영철이 소문을 부인했다. 권혁재 기자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배우 김영철이 소문을 부인했다. 권혁재 기자

배우 김영철(66)이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데 대해 “이 나이에 정치를 하겠느냐”며 소문을 부인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영철은 "가까운 의원에게서 (한국당 입당을) 생각해보라는 전화는 받았지만 곧바로 거절했다"며 "내가 무슨 이 나이에 정치를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내일모레 일흔”이라며 “이제 본업을 마무리할 나이인데 내가 무슨 정치냐. 자꾸 정치에 입문한다는 소문과 보도가 나오니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한국당이 31일 발표 예정인 1차 외부영입 대상에 경제ㆍ여성 등 분야별 인사들과 함께 김영철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영철은 영입설을 부인하며 "나는 그저 참여 중인 작품활동에 충실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1973년 민예극단에 입단해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KBS '태조왕건', '아이리스 1,2', '장영실', '아버지가 이상해', SBS '인생은 아름다워' 등에서 다양한 역을 소화했고 최근 KBS 교양프로그램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와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 출연 중이다.
 
특히 2002년 출연한 SBS 드라마 '야인시대' 속 대사 "4딸라"(4달러)가 온라인에서 다시 주목받으면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