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의석수 합의? 심상정, 없는 합의 운운 벌써 2번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자유한국당이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합의했다고 주장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 대해 “오늘까지 사과하지 않으면 바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심 대표는) 제가 의석수 확대를 합의해줬다고 주장한다. 참으로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심 대표는 갑자기 본인이 한 말을 뒤집고 의석수 확대를 얘기하고 있다. 그러더니 본인 말을 뒤집는 게 창피했는지 갑자기 없는 합의를 운운한다. 없는 합의를 운운하는 게 벌써 두 번째”라며 “정치인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지난 28일 당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의원 특권을 내려놓고 예산 동결을 전제로 국회의원 정수 10% 이내의 확대를 검토하자는 것이 (지난해 12월 5당 원내대표가 이룬) 당시의 합의”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