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의원수 늘리는게 정치개혁과 뭔 상관…후안무치 작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정의당을 비롯한 범여권 의원들을 겨냥해 “지금 국회의원 수가 모자라서 국회가 안 돌아가나. 국회의원 늘리는 게 정치개혁과 무슨 상관있나”라며 “오히려 의석수를 줄여야 한다는 국민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30석 증원론을 꺼내자마자 군소 여권 정당들이 일제히 찬성하고 나섰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나서서 애드벌룬을 띄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래서 저희가 당초 합의부터 꼼수라고 했던 것”이라며 “국민들 속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우더니 얼마 가지 않아 다시 증원한다는 처음 말이 거짓말이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범여권의 의석수 늘리기 야합이 갈수록 노골화하고 있다”며 “국민 여론을 무시하고 체면·정의를 내팽개치고 밥그릇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 야합 자체가 후안무치한 반개혁·반민주적 작태”라며 “결국 반대파를 탄압하고 자기 사람은 불법에도 보호하며 좌파 독재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준연동 비례제로 군소 정당 의석수를 늘려 국회를 좌파 정권의 들러리로 만들려는 것”이라며 “말로는 개혁을 외치지만 실상은 당리당략에 목을 맨 정치 장사치들의 법안이다. 국민들은 무너진 경제로 허리띠를 졸라매는데 이런 악덕 법안을 거래하는 게 부끄럽지 않나”라고 물었다.
 
황 대표는 “의석수 증가를 용납할 수 없다. 국민 힘을 모아 반드시 저지하겠다”며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치 야합은 성공할 수 없다. 엄중한 심판을 자초할 뿐”이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