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찰, '횡령 혐의' 효성 조현준 회장 소환 조사

2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30일 회삿돈 유용 의혹을 받는 조현준(51) 효성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7시쯤 조 회장을 횡령 혐의 등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 회장은 2013년부터 자신이 피의자였던 여러 형사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려 변호사 선임료 등 소송비용으로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