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과 아세안 국가 산림 분야 장차관 서울서 모인다

산림청은 오는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산림 분야 장·차관 등이 모이는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31일 서울서
산림청 "평화와 번영 위한 산림협력 대화의 장"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포스터.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포스터.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는 다음 달 한-아세안 대화 관계 3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부대 행사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부산 BEXCO에서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2일간 열린다. 이번 회의는 아세안 각국 장관들이 산림을 통해 ‘번영’과 ‘평화’를 끌어내고 미래 산림 비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아세안 10개국(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베트남·브루나이·싱가포르·인도네시아·캄보디아·태국·필리핀은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Our Forest for Prosperity and Peace)을 슬로건으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산림최고위급 회의에서는 그간의 성과와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산림을 활용한 공동 번영과 평화 기여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회의 의제와 선언문은 신 남방정책의 핵심요소인 사람, 번영, 평화를 포함하고 있다. 한-아세안 산림 장관이 한자리에 모이는 회의는 2012년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는 세 번째이다.
 
이번에 개최되는 산림최고위급 회의 역시 그동안 지속해 온 산림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의 정기총회와 고위급회의(10.29~30, 서울)를 연계해 개최함으로써 한국과 아시아의 산림협력 논의의 장에 대한 내실 있게 할 예정이다.  
 
산림청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10년간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의 산림 협력을 통해 구축해온 신뢰관계를 재확인하는 시간을 갖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 세계적 이슈인 기후변화, 생물 다양성 손실, 토지 황폐화 등의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신뢰관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가 임박한 만큼 개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산림이 아시아 지역 내 평화에 기여하고 미래 가치를 창출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