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작·광고 논란에 몸살…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일부 개편

전체 연령대 급상승 검색어(왼쪽)와 20대 급상승 검색어. [사진 네이버]

전체 연령대 급상승 검색어(왼쪽)와 20대 급상승 검색어.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이하 실검) 서비스를 일부 개편한다. 현재처럼 모든 연령대의 이용자에게 동일한 실검 순위가 노출됨에 따른 ‘온라인 여론 집중’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30일 “오는 31일부터 네이버 모바일에 로그인한 이용자가 급상승 검색어 차트를 열면 같은 연령대의 이용자들이 많이 찾는 검색어가 먼저 표출되는 방식으로 바뀐다”고 밝혔다. 
 
20대 사용자에게는 해당 연령대가 많이 찾은 검색어 차트가, 40대 사용자에게는 동년배 인기 검색어가 먼저 보이는 방식으로 바뀐다는 것이다. 이전에는 전체 연령대의 급상승 검색어가 기본으로 떴다.
 
이번 개편은 네이버의 검색어 순위가 최근 신뢰성 논란에 휩싸인 상황에서 이뤄졌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특정 문구를 노출하는 등 정치적 집단행동을 하면서 실검이 ‘이용자 관심의 흐름 반영’이라는 애초 목적에서 멀어진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또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광고성 문구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모든 사람이 같은 실검을 보는 현재의 집중도를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난해부터 진행해 온 개편 작업의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은 지난 25일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