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인대회 이란 대표, 필리핀 공항서 2주째 노숙…“돌아가면 처형”

바하리 자레 바하리. [사진 SNS 캡처]

바하리 자레 바하리. [사진 SNS 캡처]

국제 미인대회에 이란 대표로 참가했던 한 여성이 필리핀에 망명을 신청한 채 2주일간 마닐라 공항에 억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이란 정권을 비판해 처형 위기에 놓였다고 호소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CNN,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란 출신인 바하리 자레 바하리(31)는 지난 17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필리핀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으로 입국하려다가 구금됐다. 이란인 폭행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의 수배령인 적색경보가 내려졌기 때문이다. 바하리는 폭행 혐의 자체가 날조됐다는 입장이다.
 
바하리는 2주째 공항 터미널3의 객실에 억류돼있다. 그는 이란으로 보내질 경우 최소 징역 25년형을 받거나 처형당할 수 있다면서 필리핀으로의 망명을 원하고 있다.
 
그간 중국·이란 등은 적색경보를 악용해 인터폴 회원국으로부터 범죄자가 아닌 정치범을 넘겨받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바하리는 자신도 같은 처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바하리는 올해 1월 마닐라에서 개최된 세계 5대 메이저 미인대회 가운데 하나인 ‘미스 인터콘티넨털’에 이란 대표로 참가했다. 그는 대회에서 이란 정권을 비판해 온 전 왕세자 레자 팔라비의 포스터를 흔들었다. 이는 이란 정권의 심기를 거스르는 행동이다.
 
친미 팔라비 왕조는 1979년 이란 혁명으로 축출됐다. 바하리는 “레자 팔라비의 사진을 미인대회에서 사용해서 그들(이란 정부)은 나에게 화가 났다”고 아랍 뉴스에 말했다. 그는 “정신적으로 정말 힘들다”며 심리적 압박이 크다고 토로했다.
 
바하리는 SNS를 통해, 양성평등을 위한 사회 활동과 팔라비 사진 사용을 이유로 이란 정부가 정치적으로 탄압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자신을 이란의 마슈하드에서 태어난 국제적인 배우이자 치과의사라고 소개했다. 바하리는 2014년부터 필리핀에서 치의학을 공부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바하리는 “필리핀에서 치과학을 공부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고국에 한 번도 가지 않았는데 어떻게 이란에서 범행을 저질렀겠느냐”면서 “이란으로 추방되면 징역 25년을 선고받거나 사형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날 “이란과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에게 보내는 내 메시지는 ‘자신을 사랑하라’는 것이다. 자기 자신이 되고, 당신이 해낼 수 있다고 믿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 빛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 필 로버트슨 휴먼라이츠워치(HRW) 부국장은 성명을 통해 “반체제 인사의 송환을 강제하기 위해 인터폴 절차를 악용한 사건이 중동의 인권탄압 국가에서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은 현재 바하리가 필리핀에 망명 신청을 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