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SNI 서비스 전국 확대 … 전담팀이 방문 컨설팅

금융·세무·부동산 전문가들로 구성된 삼성증권 전담팀은 전국의 SNI 고객을 대상으로 방문 컨설팅을 진행한다. 30억원 이상 초고액 자산가 고객이 130명이나 증가한 비결이다. [사진 삼성증권]

금융·세무·부동산 전문가들로 구성된 삼성증권 전담팀은 전국의 SNI 고객을 대상으로 방문 컨설팅을 진행한다. 30억원 이상 초고액 자산가 고객이 130명이나 증가한 비결이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초고액 자산가 특화 서비스인 SNI의 인기에 힘입어 자산관리 명가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지난 3월 SNI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 지 7개월 만에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 고객이 130명 늘었다. 신규 유입 고객의 자산이 4조6000만원임을 고려하면, 1인당 평균 유입자산은 36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액 자산가 시장에서 SNI의 강력한 브랜드파워를 확인한 것이다.
 

삼성증권

이런 삼성증권 SNI 서비스의 인기 비결은 세 가지로 분석된다. 우선 서울 일부 점포에서만 제공하던 SNI 서비스를 지난 3월 전국의 30억원 이상 고객들로 확대하면서 지방에 거주하는 초고액자산가들의 접근성이 크게 높아진 점을 들 수 있다. 삼성증권은 본사의 금융·세무·부동산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만들어 전국의 2000여 명 SNI 고객을 대상으로 방문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까지 진행한 컨설팅만 6332건에 달한다.
 
두 번째 비결로는 지난 3월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하고 가업 승계에 필요한 복잡한 일련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한 점을 꼽을 수 있다. 국내 다른 금융기관이 가업 승계 기본 컨설팅이나 관련 대출 등 부분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는데 반해 삼성증권은 기본 컨설팅 외에도 회계법인·M&A거래소 등과의 제휴를 통한 승계 실행 서비스와 후계자 양성 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Next CEO포럼’으로 불리는 후계자 양성 교육의 경우 고객의 자녀 등 가업을 승계받을 인력이 차세대 CEO로서 갖춰야 할 경영 노하우를 자연스럽게 익히고 2세 간의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올 한해 삼성증권이 전개해 온 ‘해외투자 2.0’ 캠페인과의 시너지 효과를 들 수 있다. 삼성증권은 올 초부터 한미 간 금리 역전을 계기로 미국 국채 등 금리형 해외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는 해외투자 2.0 캠페인을 전개해 큰 성과를 냈다. 이런 사실이 초부유층 투자자들 사이에 입소문을 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8월 기준으로 삼성증권 고객의 매수 상위 10개 해외채권은 모두 연초 대비 10% 이상의 수익을 기록했다.
 
한편 삼성증권 SNI 서비스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전용전화(02-3459-797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