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저렴한 종신보험료로 업계 최고 수준 질병보장

‘(무)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은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으로 보험료 부담은 낮추고 건강보장을 더한 신개념 종신보험이다. [사진 교보생명]

‘(무)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은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으로 보험료 부담은 낮추고 건강보장을 더한 신개념 종신보험이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최근 출시한 ‘(무)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은 보험료 부담은 낮추고 업계 최고 수준의 건강보장을 더한 신개념 종신보험이다.
 

교보생명

그동안 ‘보험료가 비싸다’ ‘사망해야만 보험금을 받는다’ 등 종신보험의 편견과 단점을 해소하고 저렴한 종신보험으로 살아있을 때 질병 보장까지 준비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생활자금형 종신보험이 2세대, 저해지 종신보험이 3세대 종신보험이었다면 ‘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은 저해지 구조에 건강보장을 더한 4세대 종신보험인 셈이다. 이 상품은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으로 사망은 물론 일반질병(GI)과 장기간병상태(LTC)까지 평생토록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보장을 받으면서 GI와 LTC가 발생하면 사망보험금의 80%를 진단보험금으로 미리 받아 치료비나 간병비,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다. 생존보장에 대한 고객 니즈를 반영해 업계 최고 수준으로 질병 보장을 확대했다.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은 물론, 중증치매와 말기신부전증·말기간질환·폐질환·루게릭병·다발경화증·중증루프스신염 등 주계약에서 23종에 이르는 주요 질병을 보장한다.
 
노중필 교보생명 상품개발1팀장은 “생존보장 강화로 미혼, 워킹맘, 주부 등 종신보험에 관심 없던 고객도 선택할 수 있어 다양한 고객에게 종신보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