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차곡차곡 쌓인 카드 포인트소멸시효 5년, 잊지 마세요

.

.

#대학원생 A씨는 친구로부터 ○○카드가 연회비가 저렴하고 포인트 적립률이 높다는 이야기를 듣고 발급받아 사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포인트 적립을 위해서는 50만원 이상의 전월 이용실적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자신의 수입으로 월 50만원 이상 결제하는 게 쉽지 않아 포인트를 적립 못 하는 경우가 반복되자 A씨는 새로운 신용카드를 알아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알려주는 ‘내 카드 포인트 잘 이용하는 방법’
조회, 현금화 방법 ‘금융꿀팁’ 소개
적립률·조건 확인후 카드 선택을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일정 비율로 쌓이는 포인트는 제대로 활용하면 쏠쏠한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용법을 정확하게 알고 제대로 쓰는 소비자는 많지 않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신용카드 포인트를 통합 조회하고 현금화하는 방법 등을 담은 ‘금융꿀팁-내 카드 포인트 잘 이용하는 방법’을 최근 소개했다.
 
 

높은 적립률보다 이용실적·적립한도 함께 고려

카드 포인트를 알뜰하게 사용하려면 우선 카드 선택 시 포인트 적립률 이외에 포인트 적립조건도 꼼꼼히 따져보는 게 중요하다. 보통 포인트는 소비자가 전월에 일정 금액 이상을 사용하였을 경우에 한해 제공된다. 또한 카드 상품별로 월별 포인트 적립한도를 제한하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높은 적립률만 보고 카드를 선택하기보다 전월 이용실적 기준과 적립한도도 함께 고려하는 것이 좋다.
 
세금, 무이자 할부 등 일부 결제는 전월 이용실적에서 제외되거나 포인트가 적립되지 않는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보통 세금·공과금·등록금·선불카드충전액 등은 전월 이용실적에서 제외된다. 카드별로 제외 항목이 다르므로 상품 설명서나 카드사 홈페이지 등에서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대부분의 카드가 무이자 할부 결제 시에는 포인트가 적립되지 않는다.
 
 

현금화 후 이용대금 결제, 연회비 납부 가능

카드 포인트는 1포인트부터 현금화할 수 있다. 카드 포인트를 현금으로 전환해 본인 계좌로 입금한 뒤 카드 이용대금 결제나 연회비 납부에 사용할 수 있다.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카드사 홈페이지나 휴대폰 앱, 카드 뒷면에 표기된 콜센터를 통해 신청해야 한다. 신한·국민·우리·하나 등 시중은행 계열 카드의 경우 ATM을 통해 1만원 단위로 출금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카드로택스’(www.cardrotax.kr)를 통해 보유 포인트로 국세를 납부할 수 있다. 각 카드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포인트를 기부할 경우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는다.
 
카드 포인트의 소멸시효는 5년이다. 적립 후 5년이 지나면 쓸 수 없다. 현재 카드사는 카드 포인트가 소멸하기 6개월 전부터 매월 카드 이용대금 명세서 등을 통해 소멸 예정 포인트와 소멸시기를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카드 해지 시 보유 포인트는 원칙적으로 소멸하므로 카드사의 안내에 따라 잔여 포인트를 계좌로 입금받거나 미상환 카드 채무 상환 등에 사용하면 좋다. 카드 해지 신청 시 카드사는 유선·홈페이지 등을 통해 포인트 사용 절차를 안내한다.
 
본인이 적립한 카드 포인트를 알지 못한다면 금융감독원 파인(fine.fss.or.kr)이나 여신금융협회 조회 시스템(www.cardpoint.or.kr) 등에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카드사별 잔여 포인트 ▶소멸 예정 포인트 ▶소멸 예정일 등의 통합 조회가 가능하다. 조회 화면에서 바로가기 클릭으로 각 카드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포인트를 사용할 수도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