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대표팀 상무와 연습경기서 5-1 승리

29일 고척돔에서 열린 상무와 연습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29일 고척돔에서 열린 상무와 연습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프리미어 12 야구 국가대표팀이 상무와 연습경기에서 이겼다. 선발로 나선 언더핸드 박종훈(SK)은 3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2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상무와 연습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공식 경기가 아니고, 대표팀 합류가 늦은 선수들도 있어 이날 경기는 9회 초까지만 치러졌다. 상무는 지난 9월 선수 절반 가까이가 전역한 상태라 이날 경기에선 8명의 타자만 타석에 섰다.

 
멀티히트를 기록한 최정. [연합뉴스]

멀티히트를 기록한 최정. [연합뉴스]

두 팀은 4회까지 0의 행진을 이어갔다. 대표팀 선발 박종훈은 3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당초 40개 정도를 던질 예정이었으나 상무 선수들이 빠른 타격을 하면서 많은 공을 던지지 않았다. 1회 1사 뒤 이재율에게 중전안타를 주긴 했지만, 도태훈을 상대로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2회엔 삼진 2개를 이끌어내며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3회 2사 이후엔 조수행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우익수 강백호(KT)가 정확한 송구로 2루까지 달리던 조수행을 잡아냈다. 상무 선발로 나선 좌완 이승관도 호투를 이거갔다.
 
대표팀은 5회 초 선제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최정이 안타를 치고 나갔고, 강백호의 내야 땅볼 때 선행주자 최정이 아웃됐다. 이후 강백호가 폭투로 2루까지 갔고, 황재균이 적시타를 때렸다. 하지만 5회 말 상무가 반격했다. 김해젼의 2루타, 박성한의 희생번트 이후 홍현빈이 문경찬(KIA)으로부터 동점타를 날렸다. 1-1. 문경찬은 2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선발투수로 등판해 3이닝 무실점한 박종훈. [연합뉴스]

선발투수로 등판해 3이닝 무실점한 박종훈. [연합뉴스]

 
6회 초, 대표팀은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민병헌(롯데)이 2루타를 치고나간 뒤 김현수(LG)와 김재환(두산)이 연속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 5번 타자 최정(SK)이 적시타를 때려 결승점을 뽑았다. 양의지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추가점을 올렸고, 이어진 만루에서 강백호(KT)의 유격수 앞 병살타 때 1점을 추가했다. 6, 7회에 등판한 원종현(NC)과 고우석(LG)은 1이닝 무실점했다.
 
8회에는 하재훈(SK)이 안타 1개, 볼넷 2개로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양석환을 상대로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삼중살을 이끌어내 위기를 모면했다. 대표팀은 9회 초 2사 1루에서 김하성이 좌익수 방면 3루타를 때려 추가점을 뽑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