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내사 의혹 제기해놓고···유시민 "증거는 없다 추측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후보자로 지명되기 이전부터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내사를 진행해왔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앞서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허위사실을 거듭하는 데 대한 근거를 대라"고 요구한 데 대한 대답을 내놓으면서다. 유 이사장은 "취재한 내용"이라고 전제하면서도 발언 내내 '추론' '추측' 등의 표현을 반복하며 자신의 주장이 합리적 의심이란 점을 강조했다.
 

유시민 "조국 지명 전 검찰 내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유튜브 채널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레오 유튜브 채널 캡처]

유 이사장은 29일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내사에 착수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그는 윤 총장이 A씨에게 했다는 발언을 근거로 들었다.
 
유 이사장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윤 총장은 A씨에게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 된다"며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그냥 가면 장관 돼도 날아갈 사안"이라며 "내가 대통령을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건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는 말도 남겼다. 해당 발언은 조 전 장관이 지명된 8월 9일부터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의 첫 압수수색이 있었던 8월 27일 사이에 이뤄진 대화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A씨가 청와대 인사가 아니라면서도 "말을 대통령에게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기까지가 팩트"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추론'을 전제로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발언 내내 "추론, 추측"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개한 윤석열 검사총장 발언요지.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공개한 윤석열 검사총장 발언요지.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유 이사장은 자신이 공개한 윤 총장의 발언 가운데 "내가 봤는데"란 부분에 주목했다. 유 이사장은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이란 말은 (윤 총장이) 여러 가지를 봤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이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라고 말한 데 대해선 "조국이 범죄혐의가 뚜렷하다는 판단"이라며 "사건이 배당되지도 않았고 공식 입건이 안 됐을 때 이렇게 확고한 예단을 형성했다면 확신을 갖게 한 근거가 있었을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공식 수사에 착수하기 전 내사자료를 봤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검찰의 범죄 정보를 수집하는 부서인 수사정보과가 사전에 조 전 장관 관련 내사자료를 가지고 있었을 것이란 추측이다. 다만 유 이사장은 "제가 검찰의 문서를 입수할 수도 없고 그분들을 취재하지도 못한다. 취재를 할 수 없는 곳"이라며 "그래서 추측하기를 만약 8월 중순에 이런 예단을 형성했다면 이미 내사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사했다는 걸 비판하는 게 아니다. 대검의 문제는 내사를 안 했다고 부정하는 게 문제"라는 말도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조 전 장관이 후보자로 지명되기 전 문재인 대통령이나 청와대 측에 조 전 장관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전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증거는 없다"고 전제한 뒤 "(전달이) 갔으면 청와대 민정라인 쪽으로 갔을 것이다. 그게 상식이다"라고 주장했다. 청와대에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檢 "유 작가, 합리적 근거 제시 못 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유 이사장은 발언 내내 '추론' '추측'이란 단어를 여러 번 사용했다. "증거가 없다" "취재가 안 된다"는 표현도 사용하며 자신의 주장은 "합리적인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대검은 "앞서 유시민 작가의 주장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 바 있다"며 "유 작가는 오늘 그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으나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직자의 정당한 공무 수행을 비방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