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공사는 지금…전자담배와의 전쟁 중

기내 흡연(일러스트) [연합뉴스]

기내 흡연(일러스트) [연합뉴스]

 
#. 지난 9월 인천에서 출발해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던 항공기 안. 한 승객이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 연기 감지기가 작동했다. 승무원이 이를 제지하고 경찰 인계를 알리자 이 승객은 일행과 함께 욕설을 내뱉고 폭력까지 행사했다. 이에 승무원은 해당 승객을 로스앤젤레스 공항 도착 즉시 현지 경찰에 인계했다.
 
#. 지난 10월 인천발 미얀마 양곤행 항공편에서 한 승객이 전자담배를 손에 들고 있는 것을 승무원이 목격했다. 이 승무원은 기내 흡연은 법으로 엄격히 금지돼 있다고 안내했다. 하지만 이 승객은 승무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좌석에서 전자담배를 피웠다. 옆 좌석 승객이 제지했지만 두 차례 흡연을 계속했다. 이 승객은 양곤 공항 도착과 함께 현지 경찰에 넘겨졌다.
 
항공사가 전자담배를 비롯한 기내 흡연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전자담배 사용이 일반화되면서 기내 흡연이 오히려 늘고 있기 때문이다. 기내 흡연 적발건수는 2016~2018년 사이 18%나 늘었다. 전자담배를 화장실뿐만 아니라 좌석에서도 피는 승객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전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전자담배 기내 사용금지 관련 규정’을 공지했다. 전자담배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자담배의 종류와 특성을 제대로 알고 이를 통해 적절하고 강력한 대처를 하기 위해서다. 대한항공은 또 기내 흡연 적발 시 경중과 상관없이 현지 경찰에 바로 인계키로 결정했다.  
 
운항 중인 항공기 내에서의 흡연은 화재로 인한 항공기 안전운항 저해 위험성 때문에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고 있다. 또 다른 승객의 불쾌감을 유발하고, 기내 공기 여과 장비 마모와 같은 악영향도 준다.  
 
운행 중인 비행기 안에서 담배를 피우다 승무원에게 적발된 건수는 최근 증가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 한국당 민경욱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4년간 비행기 안에서 담배를 피우다 적발된 건수는 1379건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16년 364건, 2017년 361건, 2018년 429건, 2019년 7월 기준 225건으로 집계됐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623건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며 아시아나항공 220건, 진에어 149건, 티웨이항공 127건, 제주항공 107건, 이스타항공 82건, 에어부산 58건 등이었다.  
 
지난해 기내 흡연을 막은 승무원의 배를 찬 20대 만취 여성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중앙포토]

지난해 기내 흡연을 막은 승무원의 배를 찬 20대 만취 여성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중앙포토]

 
최근엔 궐련형 전자담배나 액상형 전자담배가 일상화하면서 이를 이용한 기내에서의 흡연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전자담배를 기내에서 흡연하다가 적발되는 비중이 34% 정도였는데, 올해는 절반 이상인 54%까지 늘었다.
 
기존 화장실에서뿐만 아니라, 기내 좌석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선 전자담배를 포함한 기내 흡연이 적발될 경우 벌금형이 내려진다. 만약 운항 중이거나 계류 중인 항공기 내에서 흡연했을 경우 항공보안법 제50조에 따라 1000만원(운항 중) 또는 500만원(계류 중)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화장실에 부착된 연기 탐지기는 일반 담배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연기까지 모두 감지할 수 있다”며 “전자담배를 포함한 기내 흡연은 항공기 안전 운항을 심각히 저해하고, 다른 승객의 건강한 여행을 방해하는 불법 행위인 만큼 승객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