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라인 확산 ‘동물용 구충제 항암 효과’ 거짓…부작용 위험"

동물용 구충제로 쓰이는 '펜벤다졸'. [유튜브 영상 캡쳐]

동물용 구충제로 쓰이는 '펜벤다졸'. [유튜브 영상 캡쳐]

최근 온라인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는 '동물용 구충제 항암 효과' 주장과 관련해 정부가 재차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환자가 원하는 항암 효과를 얻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장기 손상 등 부작용까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식약처·암학회, '펜벤다졸' 부적절 사용 지적
동물 연구 결과만 있고 보편적 약효 입증 X
장기 손상 가능성, 기존 약 효과 저하 우려도

식품의약품안전처ㆍ대한암학회는 28일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암 환자에게 사용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성ㆍ효과성을 검증받아야 한다. 펜벤다졸은 암세포 골격을 만드는 세포 내 기관을 억제해서 항암 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식약처에 따르면 펜벤다졸의 이러한 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ㆍ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에 불과하다. 간 종양을 오히려 키운다는 동물실험 결과도 1996년과 2009년에 각각 나온 바 있다.
 
식약처는 일부 사례자가 효과를 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항암제는 개발 과정에서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보이더라도 최종 임상 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다. 한두 명에게서 효과가 나타났다고 해서 보편적인 약효가 입증됐다고 볼 수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동물용 구충제는 항암 효과가 아닌 역효과가 날 가능성이 크다. 학회 등에 따르면 구충 목적으로 쓰는 저용량에서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수 있다. 하지만 항암 목적에선 고용량, 장기간 투여해야 하기 때문에 신경ㆍ간ㆍ혈액 등에 심각한 손상이 발생할 수 있다. 몸속에 독성이 쌓이게 된다는 의미다. 또한 기존에 쓰던 항암제와 동물용 구충제를 같이 복용한다면 둘 사이의 상호작용으로 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나올 수도 있다.
 

관련기사

펜벤다졸은 40년 이상 개 등 동물에게만 사용한 약이다. 사람에겐 공식적으로 처방해서 사용한 적이 없다. 그만큼 안전성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식약처는 "대한암학회 등 전문가와 함께 동물용 구충제를 항암제로 복용하지 않도록 꾸준히 안내하겠다. 어려움을 겪는 암 환자에게도 안전하고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