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93억 걸린 IS수장 사망···"美특수부대 급습, 자폭조끼 터뜨려"

지난 26일 밤 미군의 공습이 감행된 시리아-터키 국경 인근 마을에서 공습으로 훼손된 것으로 보이는 자동차 잔해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지난 26일 밤 미군의 공습이 감행된 시리아-터키 국경 인근 마을에서 공습으로 훼손된 것으로 보이는 자동차 잔해가 보인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이슬람 수니파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의 수장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48)가 미군 작전 중 사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감식 통해 알바그다디 확인
최악 테러 지도자에 정의 구현”
미군 측은 피해 없었지만
폭발에 휘말린 아이 3명 숨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밤 미국은 세계 최악 테러 지도자에 대한 정의를 구현했다”며 “그는 가장 무자비하고 폭력적인 테러조직 IS의 창시자였고 미국은 오랜 시간 그를 추적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잡는 일은 미 정부의 최우선 국가 안보 과제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슬람국가(IS)의 수장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사살 작전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슬람국가(IS)의 수장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 사살 작전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성명에 따르면 알바그다디는 미 특수부대의 비밀 작전 중 스스로 자살폭탄 조끼를 터뜨려 숨졌다. 이 과정에서 미군 측은 피해가 없었지만 폭발에 휘말린 알바그다디의 아이들 3명이 함께 숨졌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차 생물학적 감식을 통해 사망한 인물이 알 바그다디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작전 상황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등과 함께 상황실에서 지켜봤다고 했다. 2011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도 9.11 테러를 주도한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을 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지켜본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작전 상황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전달받았는지에 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위험한 임무였다"며 "알 바그다디는 미국의 작전 앞에서 개처럼, 겁쟁이처럼 울고 비명을 지르다가 죽었다"고 말했다.
2014년 연설 동영상을 통해 확인된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모습. [AP=연합뉴스]

2014년 연설 동영상을 통해 확인된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모습. [AP=연합뉴스]

 
앞서 미 언론들은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 등을 인용해 미군이 지난 26일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 지역을 급습했고, 이 과정에서 그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들리브의 주민들은 CNN 등에 “한밤중에 요란한 헬리콥터와 비행기 소리를 여러번 들었다. 한 시간동안 폭음이 계속됐다”고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미 중앙정보국(CIA)이 알바그다디의 소재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미군과 함께 IS 격퇴전을 수행해 온 마즐룸 아브디 시리아민주군(SDF) 총사령관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국과의 합동 정보작업을 통한 성공적이고 역사적인 작전”이라는 문구를 게시했다. SDF는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 이후 터키의 공격을 받아 궁지에 몰렸으나 IS 잔당 격퇴전은 계속해 왔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시리아 내부 이라크 정보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알바그다디가 이들리브 지역에서 터키 국경으로 가족을 빼내려다 은신처가 발각된 이후 개인 경호원과 함께 살해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란 정보당국도 알바그다디의 사망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알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IS 수립을 선포한 인물이다. 이라크와 시리아 국경지대 등에 은신하며 지난 5년 동안 국제사회의 추적을 피해왔다. 미 정보당국은 알바그다디에게 2500만 달러(약 293억원)에 달하는 현상금을 걸고 추적해왔다.
 
알바그다디는 지난달 ‘행동하라(Do Deeds!)’는 제목으로 30여 분 짜리 음성 메시지를 IS 선전 매체 알푸르칸을 통해 공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지난 4월엔 약 18분짜리 설교 영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