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시 40% 확대 땐 ‘서울 주요 대학’ 수능 선발 4000명 늘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 장관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 장관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들에 대입 정시 선발의 비중을 높이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향후 대학 입시의 변화에 학생·학부모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S·K·Y가 수시 줄이면 다른 대학에 연쇄효과 예상도

교육계에선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교육관계장관회의 결과와 지난해 국가교육회의의 공론화 논의를 근거로 교육부가 서울 소재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을 40% 이상으로 높이도록 유도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해 공론화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안은 정시 비중을 45% 이상으로 상향하는 안이었다. 당시 시민참여단이 적절하다고 본 정시 비율은 39.6%로 집계됐다.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의 임성호 대표는 "대통령이 직접 의지를 밝힌 이상 기존 '30% 룰(2022학년도 대입까지 정시 비중 30% 이상 확대)'을 어느 정도는 상향하지 않겠냐는 게 학원가의 예상"이라고 밝혔다. 
 
만약 정부의 의도대로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이 정시 비중을 40% 수준으로 높이면 정시 선발 인원은 얼마나 늘어날까. 26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21학년도 대입을 기준으로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 등 서울 소재 대학 15곳은 총 1만4889명을 정시 선발로 뽑는다. 이들 대학의 전체 모집 인원의 31.8%에 해당한다.
 
정시 모집 비중을 40% 수준으로 높인다고 가정하면 이들 대학 15곳의 정시 선발 인원은 총 1만8745명이 된다. 수능 위주 정시 선발 인원이 3856명 늘어나는 것이다. 
대학입시 수시·정시 선발 비중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대학입시 수시·정시 선발 비중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효과는 이에 그치지 않는다. 입시전문가들은 학생과 학부모가 선호하는 서울 소재 대학들이 수시를 줄이고 정시를 늘리면, 다른 대학들도 이를 따라 하는 연쇄효과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  
 
한국 대학들의 '대입 서열화' 때문이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20여년 간 대입 수시가 확대하는 과정을 보면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대)' 등 최상위권대학이 수시를 경쟁적으로 확대하고, 이에 따라 상위권, 중상위권대학이 연쇄적으로 확대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반대로 만일 서열화에 정점에 선 대학들이 수시 비중을 줄인다면, 다른 대학들도 큰 부담 없이 줄일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 논의를 시작한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교육개혁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 논의를 시작한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그래서 이같은 입시 지형과 연쇄효과까지 고려하면 정부가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이 정시 비율을 높이도록 유도하는 것만으로도 지난해 교육부가 정한 '30% 룰 등을 바꾸지 않더라도 대학들의 정시 비중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임성호 대표는 "대학이 정시 모집 비중을 30%로 잡아도 수시에서 충원 못 해 정시에서 모집하는 인원이 서울권은 3%, 비수도권은 10%가량 발생한다"며 "만약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학에 정시 30% 이상 확대를 요구한다면 실제 정시 선발 인원은 전체 모집 인원의 40% 정도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현행 30%룰을 서울 주요 대학들에 강력하게 권고하고, 서울 주요 대학의 움직임이 전체 대학에 파급된다면 상황에 따라 전체 정시 선발 인원이 40~50%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