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발칵 뒤집어놓은 '컨테이너 시신 39구'···다 중국인이었다

23일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에서 발견된 39구의 시신이 담긴 컨테이너를 경찰이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23일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에서 발견된 39구의 시신이 담긴 컨테이너를 경찰이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의 한 산업단지에서 시신 39구가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된 가운데, 이 시신이 모두 중국인으로 파악됐다고 현지언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성 31명 여성 8명, 영하25도 동사
2000년에도 밀입국 중국인 58명 사망


 
BBC 방송 등은 이날 "냉동 트레일러에서 죽은 채 발견된 39명은 중국 국적자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에식스경찰서 관계자도 "피해자들이 중국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전날 오전 1시 40분께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해당 컨테이너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과 구급 대원들이 출동했다. 컨테이너 안에는 남성 31명과 여성 8명 등 총 39명이 숨져 있었다. 당초 10대로 추정됐던 시신은 젊은 성인 여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세 남성 운전자를 체포해 살인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컨테이너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산업단지 출입도 막았다. 트럭 운전자가 컨테이너에 사람들이 들어가 있는 것을 알았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 트럭은 불가리아에서 출발해 토요일인 지난 19일 웨일스의 홀리헤드를 통해 영국으로 들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최저 영하 25도까지 내려가는 냉동 컨테이너 안에서 동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식스 경찰 소속 앤드루 마리너 총경은 "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은 매우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규명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숨진 이들이 불법으로 영국에 들어오려다 숨진 이민자들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00년 6월 중국인 이민자 58명이 트럭 컨테이너에서 도버 해협을 건너다 숨진 채 발견된 적이 있다. 당시 트럭 운전자는 이듬해 살인 혐의로 수감 생활을 했다고 BBC가 전했다.  
 
한편, 사망자들이 중국인으로 확인된 뒤 중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대사관 직원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는 "사고 소식을 듣고 매우 비통하다"며 "영국 경찰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