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가보지 않은 길 나서겠다"…한국당 '패트' 배제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이제 가보지 않은 길로 나서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24일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전날 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의 선거법 조정 협의와 3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 간의 검찰개혁 관련 실무 협상이 아무런 합의 없이 끝났다는 점을 짚은 뒤 꺼낸 이야기다.

 
이 원내대표는 “형식과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정당들과 전면적 대화를 추진하겠다”며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교섭단체 간 협상도 그 문을 완전히 닫아버리진 않겠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있어 ‘한국당 제외’ 기조를 처음 공식화한 발언이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변선구 기자 20191024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 원내대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변선구 기자 20191024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한국당을 뺀 나머지 야당과의 공조 추진을 선언했다. 그렇다고 ‘10월 말 공수처법 선(先)처리’를 실현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나흘 뒤인 29일부터 본회의에 검찰개혁 관련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대안신당·정의당·민주평화당은 전날(23일) “공수처법 우선 처리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따라서 한국당을 배제하더라도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까지는 협상을 통한 양보와 합의가 필요할 전망이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야4당을) 개별적으로 만나면서 입장을 점검할 것”이라면서 “선거법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보단 정당 간 합의를 이끌어내는 게 최선이라는 데 충분히 동의한다”고 말했다. “선거법은 한 달 이상의 숙려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그 때까지 (협상을) 해야할 것”이라고도 했다.
 
선거법은 오는 11월 27일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선거법을 검찰개혁 법안(공수처법·검경수사권 조정안)보다 먼저 처리하거나, 선거법·검찰개혁안을 일괄 처리할 경우 자연스레 공수처법 처리 시기도 11월말로 늦춰질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장관 인사청문회' 검증 우수 의원들에게 시상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1022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장관 인사청문회' 검증 우수 의원들에게 시상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0191022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수사를 거부 중인 한국당을 정면 비난했다. “황교안 대표가 패스트트랙 가산점을 공식화했다”면서 “농담으로 주고 받기도 부끄러운 얘기가 공당의 공식 입장이라는 게 어처구니 없고 통탄스럽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전날 한국당이 조국 태스크포스(TF)팀에 표창장과 상품권(50만원)을 수여했다는 소식에 대해서는 “지금 뭐하자는 건가.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노골적으로 사법체계를 무력화하고 있다”며“이는 국민과 공권력에 대한 명백한 조롱”이라고 비난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