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정경심 구속, 조국·자녀들은 좋은 결과 나올 수도”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24일 “정경심 교수 구속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아들에게는 오히려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식구를 한꺼번에 하는 경우는 지극히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 교수 구속은 예정된 시나리오”라며 “최종 타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될 것이다. 조 전 장관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는 굉장히 빨리 (구속 결과가) 나왔다. 사법부가 권력으로부터는 독립돼 있는데 언론과 여론으로부터는 독립되지 않았다”며 “거의 다 부정적인 기사가 나와 있고, 판사들이 대개 신문이나 온라인에서 (기사를) 보는데, 그런 것도 굉장히 영향력을 미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유죄라는 편견이 있는데 지금부터 정 교수와 변호인들의 싸움이 시작되는 것”이라며 “반격 자료를 가지고 잘 재판을 하고 건강이 굉장히 염려되기 때문에 저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현재 도주 우려도 없고, 증거 인멸 우려도 자기들이 다 (증거를) 가지고 있는데 영장 발급 사유에 그러한 것을 표기한 것은 좀 문제”라며 “어쨌든 사법부의 결정은 우리가 존중하고 이제 본 재판에서 법정 투쟁과 함께 건강 문제도 크게 클로즈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구속 후 첫 밤을 보낸 정 교수에 대해 “제 경험에 의하면 사동에서 일어나서 침구 정리하고 하면 오히려 홀가분할 것”이라며 “(정 교수는) 내가 차라리 이렇게 구속됐으니까 법정 투쟁을 하겠다, 이런 각오를 하면서 건강을 굉장히 염려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어려움을 저같이 많이 당한 사람이 없지만, 저 씩씩해서 돌아다니지 않나”라며 “‘현실을 인정하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어 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씀이 떠오른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