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아베와 예정보다 긴 21분 면담···文대통령 친서 전달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만났다.  
 
면담은 이날 오전 11시 12분부터 11시 33분까지 21분간 진행됐다. 당초 10분정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조금 길어졌다.
 
이 총리는 면담이 종료된 후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퇴장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응하지 않았다.
 
이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를 축하하고 태풍 피해를 입은 일본 국민을 위로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며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면담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약 1년 동안 성사되지 못했던 한일 정상회담의 모멘텀을 마련할 계기라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