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종 웨이브, 출범 한달만에 264만명 돌파…넷플릭스 제쳤다

주요 OTT 서비스 앱 월간 사용자 비교.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주요 OTT 서비스 앱 월간 사용자 비교.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가 출범 한 달 만에 이용자 264만명을 넘어섰다. 경쟁자 넷플릭스의 217만명보다 많은 수다. 

24일 모바일 빅데이터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웨이브는 9월 안드로이드 기준 월간 순이용자(MAU) 264만명을 기록하며 넷플릭스(217만명)를 넘어 주요 OTT 앱 중 1위를 했다. 

이는 출범 전 '푹' 시절인 8월(162만명)보다 62% 가량 늘어난 것이다. 구글 플레이 다운로드 횟수는 500만번을 넘겼다.

일일 이용자 수(DAU) 기준으로 웨이브는 푹 때보다 2배 가량 많은 80만명 선을 유지했다. 넷플릭스는 51만명이다.  

웨이브의 현재 유료 가입자 수는 130만명 선으로 알려졌다.

이용자 성 비율을 보면 웨이브와 넷플릭스는 모두 여성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웨이브는 30대가, 넷플릭스는 20대 사용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아이지에이웍스 측은 "웨이브는 20대 신규 설치 이용자 수가 급격히 늘면서 넷플릭스에게 밀리고 있었던 20대 연령층에서도 격차를 빠르게 좁혀 나가고 있다"며 "20대를 제외한 다른 연령층에서는 웨이브가 넷플릭스보다 많은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