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黃 "文, 김정은 금강산 망발에도 스페인 국왕 앞 평화 타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 철거 발언과 관련해 “망발”이라며 “이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대응을 보면서 분노를 넘어 수치심이 들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강산에서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라는 김정은의 발언을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대화가 재개될 수 있다’고 해석했다고 한다”며 “청와대 직원이냐 북한 주석궁의 직원이냐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겨냥해 “우리 시설이 많이 낡은 것은 사실이라고 얘기했다고 한다”며 “도대체 대한민국 장관인지 조선노동당 대변인인지 분간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스페인 국왕의 만찬 자리에서까지 DMZ(비무장지대) 평화 얘기를 운운하면서 허황된 평화 환상을 반복했다”며 “평화경제를 주장한 바로 다음 날 김정은에게 폭언을 듣고도 부끄럽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어 “이번 사태로 현대아산이 7665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금강산 개발 시설을 북한에 강탈당하게 됐다. 어느 기업이 이제 북한에 투자하겠나”라며 “이런 상황에서 평화경제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도대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눈에는 나라의 국격과 국민 자존심은 보이지도 않는가”라며 “굴종적 대북정책을 즉각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에 대해선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까지 나서서 집요하게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 “이제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군 계엄령 선포 논의에 연루됐다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또 다른 꼼수로 국면을 전환하려는 것”이라며 “집권여당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친문 친위 단체가 합세해서 제1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터무니 없는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