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사퇴, 정경심 구속 뒤…文, 윤석열과 처음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31일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24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협의회 위원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반부패정책협의회는 국가 차원에서 부패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체다. 대통령이 의장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9월 26일 첫 회의 이후 현재까지 총 4차례 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는 기존의 반부패정책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6월 20일 이후 4개월 만에 열린다. 반부패정책협의회는 보통 6개월 단위로 열리지만 개최 시기가 앞당겨진 건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전과 달리 명칭에 ‘공정사회’도 붙었다.
 
이는 우리 사회에서 ‘공정’의 가치를 재정립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공정’과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면서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 정책협의회’도 직접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의 뜻이 하나로 수렴하는 부분은 검찰 개혁이 시급하다는 점”이라며 “검찰이 더 이상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때까지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이 이번 회의에 참석하면 조 전 장관 사퇴 후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서 만나게 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이 사퇴한 지난 1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저는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