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정경심 구속에 침묵…野는 "당연한 일, 조국 차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정경심 교수의 영장 ‘발부’를 시점으로 그의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정경심 교수의 영장 ‘발부’를 시점으로 그의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데 대해 여야가 24일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법절차를 지켜보겠다”며 말을 아낀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구속 수사는 당연한 일”이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써는 입장을 낼 특별한 계획이 없다”며 “영장 발부가 유무죄를 확정하는 것도 아니고 이후 사법절차를 보며 필요하면 입장을 내든 지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라디오 방송을 통해 “구속 결정이 야간에 나올 것을 대비해 입장을 미리 알려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이 있었지만, 사실은 특별한 입장을 낼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장관에서 퇴임했고 영장 발부가 유무죄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이후 사법절차를 보면서 공적 논의나 의전이 필요할 때 공당이 관여하고 입장을 내는 게 맞다고 본다”며 “그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 논평에서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질 차례”라며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18명의 초호화 변호인단도 공정과 평등을 위해 두 눈을 안대로 가린 정의의 여신상 앞에 무너졌다”며 “정의의 여신도 박수 칠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제는 조국이다”며 “정 교수 구속을 계기로 조국 일가의 비리를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 특별 배려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