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평화당 “정경심 구속영장 발부한 법원 판단 존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을 결정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고심 끝에 내려진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많은 사람이 이 사안을 관심 있게 지켜보는 만큼 판결 또한 정의롭고 공명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오 대변인은 “교수에게 법원의 최종 판결이 내려진 것이 아니고 섣부른 결론과 억측은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할 뿐”이라며 “이제 시시비비는 법정에서 가리고 국회는 패스트트랙 개혁과 민생을 챙기며 제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사회는 두 달 이상 이른바 ‘조국 사태’을 둘러싸고 극심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빚어왔다. 조 전 장관이 사퇴했음에도 여전히 갈등이 계속되는 것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라며 “당은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정 교수의 구속 영장 발부에 대해 물과 기름과 같이 찬·반으로 갈린 상황에서 법원의 심리적 부담감과 압박감이 상당히 컸을 것”이라며 “오늘 구속영장 발부로 1차 사법적 판단이 내려지고 수사의 정당성에 힘이 실리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내려놓고 법정에서 실체적 진실이 가려지기를 기다려야 한다”며 “대신 정치권과 국민의 관심은 조국사태로 불거진 입시제도와 입시 비리 문제, 사학비리와 경제개혁, 공직사회의 기강확립에 모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