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살 딸 인형 훔쳤다고 총 겨누고 수갑 채운 경찰관…해고

경찰의 과잉대응 피해자인 흑인 부부인 드레이븐 에이메스(22)와 레샤 하퍼(24) 부부. 하퍼는 1살 아이를 품에 안고 있다. [AP=연합뉴스]

경찰의 과잉대응 피해자인 흑인 부부인 드레이븐 에이메스(22)와 레샤 하퍼(24) 부부. 하퍼는 1살 아이를 품에 안고 있다. [AP=연합뉴스]

 가게에서 멋모르고 인형을 들고 간 4살 아이의 부모에게 총을 겨누고 수갑을 채운 미국 경찰관이 해고됐다.
 
23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 경찰국 제리 윌리엄스 국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5월 논란이 된 경찰력 과잉대응 사건과 관련해 크리스토퍼 메이어 경관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함께 출동한 또 다른 경관에게는 견책 처분을 내렸다.
 
흑인 부부인 드레이븐 에이메스(22)와 레샤 하퍼(24)는 지난 5월 피닉스의 잡화류 가게인 패밀리 달러 스토어에 갔다가 아이가 진열대에서 인형을 들고 온 줄 모르고 인근 탁아시설로 이동했다. 하퍼는 4살, 1살 두 아이에 이어 셋째를 임신 중이었다. 

 
[ABC 뉴스 캡처]

[ABC 뉴스 캡처]

[CBS 뉴스 캡처]

[CBS 뉴스 캡처]

메이어 경관은 가게 점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에 탄 아이 부모에게 총을 겨눈 뒤 “당장 차에서 내리고 손을 들라”고 소리쳤다. “아이를 안고 있어서 손을 들 수가 없다. 지금 임신한 상태”라고 호소했지만, 메이어 경관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뒷자리에 아이들이 앉아 있는데도 “얼굴에 총을 쏴버리겠다”고도 했다. 겁을 먹은 아이들은 옆에서 소리를 질렀다.
 

[PIX II 캡처]

[PIX II 캡처]

메이어 경관은 아빠인 에이메스에게도 “지시에 응하지 않았다”고 소리치면서 그의 손을 뒤로 꺾고 무릎을 발로 차 꿇려 제압한 뒤 수갑을 채웠다. 이들 경찰은 바디캠도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은 근처를 지나는 행인들이 휴대전화 등으로 촬영해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게시하면서 논란이 됐다. 에이메스는 “사이렌이나 아무런 경고 없이 경찰이 다가와 총을 겨누고는 위협했다”며 경찰을 고소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