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에서 200만명이 한해 1조어치 먹는 이 약…'단일제' vs '하이브리드' 경쟁 바람

 고지혈증 환자인 김종갑(62ㆍ가명) 씨는 최근 병원에서 고지혈증 치료와 관련 다양한 성분이 든 ‘복합제’를 쓰는 게 좋겠다는 권유를 받고 복용 중이던 약을 바꿨다. 고지혈증과 고혈압까지 앓고 있던 그였다. 약을 바꿨지만 먹는 약이 늘어난 건 아니다. 알약 하나에 여러 성분이 들어 있다고 했다. 덕분에 기존에 따로 먹던 고혈압 약도 줄일 수 있게 됐다. 
 
유해 콜레스테롤이 쌓이면서 좁아지고 있는 동맥. [사진 이미지투데이]

유해 콜레스테롤이 쌓이면서 좁아지고 있는 동맥. [사진 이미지투데이]

 
한 해 1조원이 넘는 국내 고지혈증 치료제 시장에 ‘하이브리드’ 바람이 불고 있다. 하이브리드 자동차처럼 핵심이 되는 고지혈증 치료 성분에 이런저런 기능을 갖춘 성분을 더하는 약 처방이 늘어나면서다. 고지혈증 환자 중 상당수가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또 다른 심혈관계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국내 고지혈증 환자 수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국내 고지혈증 환자 수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국내 고지혈증 환자 200만명 넘어서 

2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고지혈증 환자 수는 200만7318명에 달한다. 2016년(175만4981명)보다 2년 새 25만명(14.4%) 넘게 늘었다. 같은 기간 치료 약 시장 규모 역시 1조800억원 선에서 1조2700억원 규모로 커졌다. 
 
시장은 여전히 성장 중이다.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고지혈증 치료제는 9300억원 어치가 넘게 팔렸다. 국내에서 단일 의약품 중 가장 많이 팔린 한국화이자의 ‘리피토(2018년 1626억원)’도 고지혈증 치료제다.  
 

절대 강자 '스타틴'에, 하이브리드형 도전장 

국내 1위 고지혈증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의 리피토. 지난해에만 1626억원 어치가 팔렸다.

국내 1위 고지혈증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의 리피토. 지난해에만 1626억원 어치가 팔렸다.

 
고지혈증 치료제의 절대 강자는 ‘스타틴’이란 성분에 기초한 약들이다. 스타틴은 혈액 속 유해 콜레스테롤(이하 LDL)을 줄여주는 효과가 탁월하다. 1990년대 후반 이 성분을 토대로 한 ‘리피토(한국화이자)’, ‘조코(한국MSD)’에 이어 2000년대 ‘크레스토(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리바로(JW중외제약)’ 등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고지혈증 치료약=스타틴 계열’이란 등식이 확고해졌다. 
JW중외제약의 리바로 정.[사진 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의 리바로 정.[사진 JW중외제약]

 
스타틴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관상동맥을 보호해 심장병 사망률 등을 낮추는 효과가 입증돼 있다. 장기간 복용해도 내성이 크지 않다는 점도 강점이다. 덕분에 스타틴 단일제(단일성분)의 지난해 매출은 8691억원으로 전체 고지혈증 치료제 시장의 약 78%를 차지한다.  
하지만 변화의 바람도 불고 있다. 최근 들어 스타틴 단일제에 다양한 기능성 성분을 넣은 하이브리드형 고지혈증 치료제 처방이 늘면서다. 또 일부 스타틴 단일제의 경우 당뇨병 유발 가능성 같은 부작용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고지혈증 치료제 시장 규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고지혈증 치료제 시장 규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대표적인 하이브리드형 고지혈증 치료제는 ‘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다. 스타틴으로 충분히 유해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춰지지 않는 환자들을 겨냥했다. 이 복합제는 지난해 265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스타틴에 고혈압 치료 성분(ARB)을 넣은 ‘스타틴+ARB 복합제’ 역시 지난해 774억원 어치가 팔렸다. 이 약은 올해 들어 8월까지 53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 중이다. 이외에도 스타틴에 고혈압 치료 성분(ARB)과 안정적인 심장박동을 돕는 성분(CCB)을 넣은 3가지 복합제 등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김성래 교수(내분비내과)는 “스타틴은 여전히 고지혈증 치료의 기본이긴 하지만, 유럽과 미국 등에선 고지혈증 치료 및 유지를 위해 혈중 유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엄격하게 관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서 스타틴 단일제를 투여한 뒤 추가적인 처방을 받도록 하는 경우가 많다”며 “국내에서도 복합제 처방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