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측 "정경심 구속, 조국 일가 의혹 단순하지 않다는 의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왼쪽). 정 교수가 한쪽눈을 안대로 가린채 영장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중앙일보는 지금껏 정 교수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해 왔으나 24일 오전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얼굴을 공개키로 했다. [뉴시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왼쪽). 정 교수가 한쪽눈을 안대로 가린채 영장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중앙일보는 지금껏 정 교수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해 왔으나 24일 오전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얼굴을 공개키로 했다. [뉴시스]

김명언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조국 5촌 조카 조범동 씨에 이은 정 교수의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24일 오전 논평에서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 것도 모른다'고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달다"며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현 대안신당(가칭) 대변인은 정 교수의 구속에 대해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국민적 이목이 쏠린 사건이어서 사법부 부담이 컸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경우든 사법부는 법치주의의 최후의 보루인 만큼 사법부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