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래 감춘 축구 널리 알린 역도…두 얼굴의 북한

평양에서 열린 역도 선수권 시상식대에 나란히 오른 태극기와 인공기. 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열린 역도 선수권 시상식대에 나란히 오른 태극기와 인공기. 사진공동취재단

남자축구 평양 남북대결을 ‘깜깜이’로 치렀던 북한이, 같은 평양에서 역도 국제대회를 개최하면서는 대내외로 널리 알리고 있다. 스포츠 분야의 이중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
 

평양 역도 개막식에 관중 1000명
북 최강 종목…약체 축구와 대조

북한은 20일부터 27일까지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019 아시아 유스·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를 열고 있다. 대회 분위기가 15일 북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렸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남북대결과 영 딴판이다. 월드컵 예선 당시 북한은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 TV 중계를 불허했다. 또 자의에 따른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월드컵 예선을 무관중 경기로 치렀다. 외신들도 유령경기, 기이한 경기라고 비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축구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월드컵 예선을 무관중 경기로 치렀다. 외신들도 유령경기, 기이한 경기라고 비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를 두고 ‘북한 당국이 홈에서 축구로 망신당하는 모습을 주민들에게 보여주지 않기 위해서’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번 역도대회 진행 과정을 보면 이 주장에 힘이 실린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13위(한국 37위)인 북한 축구와 달리, 북한 역도는 지난달 태국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 7개(합계는 2개)로 중국에 이어 종합 2위를 차지하는 등 강국이다. 북한은 이번 역도대회에 선수 38명을 포함한 한국 선수단 70여명의 방북을 허가했다. 게다가 한국 취재진 2명의 방북도 허용했다.
한국 후발대 이선미가 21일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번대회는 15개국 217명 선수가 출전했고,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자격 점수가 부여돼 북한이 방북을 막을 권한이 없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후발대 이선미가 21일 평양 양강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번대회는 15개국 217명 선수가 출전했고,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자격 점수가 부여돼 북한이 방북을 막을 권한이 없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번 대회에는 15개국 217명 선수가 참가했다. 또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자격 점수가 주어지는 대회다. 무관중이었던 축구와 달리, 20일 역도선수권 개막식에는 선수단과 평양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한복 차림의 북한 여성이 태극기와 함께 ‘대한민국’, ‘KOR’라고 적힌 팻말도 들었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개막식이 열린 20일 오후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 관중석이 각국 선수단과 관중들로 차 있다. 대한민국이라고 적힌 한국 팻말도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개막식이 열린 20일 오후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 관중석이 각국 선수단과 관중들로 차 있다. 대한민국이라고 적힌 한국 팻말도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푸대접받은 축구와 달리, 역도는 북한 당국의 환대를 받았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경기 전날인 14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2시간 20분 만인 오후 6시40분 버스에 올랐다. 입국 수속 때 준비해 간 식재료 일부를 압수당했다. 버스는 시내까지 시속 50㎞ 정도로 저속 주행했다. 반면 경기 이틀 전인 19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 역도대표팀은 1시간 30분 만에 공항을 빠져나와 호텔에 짐을 풀었다. 인터넷은 숙소에서 사용 가능하며, 한국 취재진은 기사와 사진을 어려움 없이 전송하고 있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2일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을 찾은 평양 시민들이 한국 선수의 순서가 되자 자리를 비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2일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을 찾은 평양 시민들이 한국 선수의 순서가 되자 자리를 비우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하지만 한국 선수단을 외면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22일 한국 신록(17·고흥고)의 은메달로 태극기가 게양된 유소년 남자 61㎏급 시상식 때 북한 관중 60여명이 우르르 자리를 비웠다. 그랬다가 북한 선수가 1·2위를 차지한 주니어 남자 61㎏급 시상식 때는 관중석으로 돌아와 국가를 제창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2일 남자 49㎏급 박명진 등 북한 선수 4명의 금메달 소식을 곧바로 보도했다. 반면, 남북축구 소식은 아직도 전하지 않고 있다.
 
임재천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남북축구는 ‘어떤 방법이든, 최소한 비기기 위해 한국 대표팀을 힘들게 하라’는 지령이 위에서 내려왔을 가능성이 있다. 반면 역도는 북한이 강한 종목인 데다, 축구처럼 양자 간 경기가 아니라 다자간 경기라 북한 일꾼들 부담이 덜할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편, 22일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다음 달 2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릴 예정됐던 4.25 체육단(북한)과 알 아헤드(레바논)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중국 상하이로 변경했다. 북한의 경기 개최권을 박탈한 건데, 남북 ‘깜깜이 축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 토마스 퀸타나는 “북한 주민들이 남북축구경기를 관전하고 언론이 보도할 수 있도록 FIFA가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양=공동취재단,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