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산 한 고교에서 불나 200여명 대피…"인명피해 없어"

23일 오후 7시 14분 전북 군산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이 대피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7시 14분 전북 군산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이 대피했다. [연합뉴스]

전북 군산시 한 고등학교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이 대피했다.
 
23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4분 군산시 한 고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은 교사의 안내에 따라 운동장으로 대피해 화상이나 연기 흡입 등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났을 당시 학교 내에 설치돼있던 화재경보기가 작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5층 화학실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3대와 소방관 35명을 동원해 10여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이 불로 5층 화학실 면적 7㎡가 타 22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학실 쓰레기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