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허청, 방탄소년단 관련 위조상품 근절 나선다

방탄소년단 세 번째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세 번째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위조상품 제작과 유통 등 상표권 침해행위 단속이 강화된다. 
 
특허청은 온·오프라인에 오는 26, 27, 29일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BTS 콘서트 현장에서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현장 단속을 벌인다고 밝혔다. 
 
특허청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은 지난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제보로 BTS 관련 위조상품을 유통한 도매업체 4개사를 단속했다. 
 
이들 업체는 문구류, 의류, 잡화류, 액세서리류까지 광범위한 물품에 BTS 상표를 부착해 정품인 것처럼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위조상품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유통됐다.
 
특별사법경찰은 관련자를 형사입건하고 현장에서 문구류, 의류·잡화와 액세서리 등 상표권 침해 물품 수천점을 입수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방탄소년단을 포함한 K-POP 한류가 지속해서 성장하려면 상표·디자인 등 지식재산권의 신속한 확보는 물론, 이들 콘텐츠를 활용한 이익 창출의 안정적인 선순환을 위해 지재권 보호에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아티스트의 초상, 상표권 등의 관리를 더 강화할 것"이라며 위조상품 구매 자제를 당부하는 등 특허청과의 합동단속을 알릴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