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형오, 평양 유소년역도선수권 인상 한국 첫 금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유소년 남자 73kg급 경기에 출전한 박형오가 132kg으로 인상 1위를 기록한 뒤 인상 부문 시상대에 올라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유소년 남자 73kg급 경기에 출전한 박형오가 132kg으로 인상 1위를 기록한 뒤 인상 부문 시상대에 올라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형오(17·경남체고)가 북한 평양에서 열린 역도국제대회에서 한국 대표팀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박형오는 23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유소년 남자 73㎏급 인상에서 132㎏를 들어 1위에 올라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러나 박형오는 용상에서는 156㎏로 4위에 그쳤다. 박형오는 합계(288㎏)에서 3위를 차지하며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번대회는 올림픽과 달리 인상, 용상, 합계 1~3위 모두에 메달을 수여한다.
 
한국이 평양에서 열린 역도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6년여만이다. 2013년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 대회에서 한국 원정식 등이 합계 기준 6개의 금메달을 땄다. 
 
올해 평양 대회에서는 아직 합계 금메달이 나오지 않아 애국가를 경기장에 울리지는 못했다. 주니어 남자 73㎏의 신비(19·완도군청)는 용상 175㎏로 2위, 합계 313㎏로 3위를 차지해 은메달과 동메달을 하나씩 목에 걸었다. 유소년 여자 55㎏급에 출전한 이예림(17·원주여고)도 인상에서 동메달을 보탰다. 
 
한국 선수단은 23일 현재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수확했다.
 
유소년 여자 55㎏급에 출전한 북한 박진해(16)는 인상(87㎏)과 용상(110㎏), 합계(197㎏)에서 모두 유소년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1위를 차지했다. 주니어 여자 55㎏급의 김지향(19)도 용상(117㎏)에서 주니어 세계 신기록, 합계(208㎏)에서 주니어 아시아 신기록을 세워 전 부문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도 경기장을 찾은 평양 시민 60여명은 남측 선수의 차례 때 관중석을 떠났다가도 북측 선수의 시기 때 자리를 찾아 응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